샘 오취리, '관짝소년단' 졸업사진에 강한 불쾌감 "제발 하지 말아달라"

작성 : 2020-08-06 15:17:37

조회 : 1311

샘 오취리, '관짝소년단' 졸업사진에 강한 불쾌감 "제발 하지 말아달라"
샘오취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사진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SNS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라며 사진 세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매년 패러디 졸업사진으로 화제를 모으는 의정부고등학교가 최근 공개한 졸업사진으로, '관짝소년단' 패러디를 한 학생들의 모습을 담았다. 학생들은 얼굴을 검게 칠하고 흑인 분장을 한 채 관을 들고 졸업사진을 찍은 모습이다.

샘오취리

'관짝소년단'은 아프리카 가나의 흥겨운 장례문화가 '밈'으로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으며, 국내 누리꾼들이 관을 들고 가며 춤을 추는 가나의 장례식 전문 댄서에 붙인 별명이다. 의정부고 학생들은 이런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것이다.

하지만 샘 오취리는 얼굴에 검은 칠을 한 것에 불쾌한 심경을 내비쳤다.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 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라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