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AOA에 사과 요구 "그 누구도 사과 한마디 없어…전부 연락두절"

작성 : 2020-08-07 09:53:13

조회 : 8985

권민아, AOA에 사과 요구 "그 누구도 사과 한마디 없어…전부 연락두절"
권민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AOA 멤버들을 '방관자'라고 비판한 배우 권민아가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권민아는 6일 밤 자신의 SNS에 앞서 이날 올렸던 글들을 지우고 "나 피해자로 느껴지니까 모두 가해자로 만들어버리냐고? 아니 난 사실만 말했고 가해자라고 말한 적 없고 방관자라고 했어. 사실이잖아 방관한 거는"이라는 새로운 글을 올렸다.

권민아는 "나도 잘못 분명 있겠지. 많겠지. 내 성격에도 문제가 있을 거야. 하지만 멀쩡한 애 11년간 피 말려가면서 정신병이란 정신병은 다 들게 만들어놓고 그 누구도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 없는 건 너무 한 거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난 오늘 그곳 사람들과 대화라도 나눠보려고 했으나 전부 연락두절"이라며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전 소속그룹 AOA 측에 연락을 시도했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나도 무서워. 나를 어떻게 더 망가뜨릴지 무섭고, 내가 내 자신을 어떻게 할지도 무서워. 11년 동안 가족, 친구에게도 말 못 했던 거 이제는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세상에 말했더니, 돌아오는 건 결국 또 내 탓이 돼버렸네. 미안해요. 근데 나 정말 정말 힘들었어요. 힘들어요 아주 많이"라며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보였다.

앞서 지난달 초 권민아는 같은 AOA 멤버였던 지민으로부터 오랫동안 괴롭힘을 당해왔고, 이로 인해 수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이후 지민은 그룹에서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SNS 폭로를 멈췄던 권민아는 한 달여의 시간이 지난 이날 오전 SNS에 지민과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비판 글을 재차 올렸다. 그는 자신의 손목 상처가 담긴 사진을 올리며 한 달 전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밝히면서 지민과 FNC를 향해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던가?"라고 반문했다. 또 AOA 다른 멤버들은 '방관자'였다고 비판하며 멤버들을 언팔한 이유가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