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주 명단에 없는데"...럭셔리 슈퍼카 유튜버 주장 진위 논란

작성 : 2020-08-07 16:22:36

조회 : 933

"테슬라 주주 명단에 없는데"...럭셔리 슈퍼카 유튜버 주장 진위 논란
테슬라 카걸

[SBS연예뉴스l강경윤 기자] 자신을 전 세계 시가총액 1위 자동차 회사인 테슬라의 초기 주주라고 소개한 럭셔리 슈퍼카 시승 유튜버 A씨 주장의 진위를 놓고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유튜브에서 3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콘텐츠 크리에이터 A씨는 아내 B씨와 함께 전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슈퍼카와 요트들을 시승하거나, 맥라렌의 외동딸이 직접 맥라렌 본사 투어를 시켜주는 등 럭셔리한 모임에 참석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A씨는 지난 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의 '직업의 세계' 편에 아내 B씨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MC 유재석이 "테슬라 창업 초기 주식 1%를 매입했다고 들었다"고 질문하자 A씨는 "과장된 부분이 있다. 초기 엘론 머스크 형님이 일하실 때 옆집에 살았다. 차를 테스트할 기회가 있었고 미래 기술이라는 생각에 대학교 등록금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당초 유튜브에서 한 "테슬라 주식 1%를 보유하고 있다"라는 소문에 대해서는 "와전됐다."고 손사래를 치면서도 또 테슬라의 주식을 정확히 어느 정도 보유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며 테슬라 초기 주주라는 점은 인정했다.

방송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테슬라의 주주들의 명단에 A씨와 B씨의 이름이 없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한 누리꾼은 "엔젤 인베스트 사이트에 A씨의 이름이 없다. 이 곳에는 테슬라의 0.02% 주주들까지 모두 실명으로 기록되어 있다."면서 "나이로 따져봤을 때 테슬라 비상장 초기에는 A씨가 중고등학교 시절이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A씨가 국내의 모 주류 회사의 대주주라는 소문에 대해서도 일부 누리꾼들은 "직접 확인해본 결과 그런 대주주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A씨 부부가 함께 참석한 지인 모임들도 대부분 평범한 사람들도 티켓을 사면 갈 수 있는 파티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B씨는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이후 유튜브에 방송 후일담을 공개하며 페라리 디자이너가 한국을 찾았을 당시 함께 투어를 하거나 영감을 받아서 그린 그림들에 대해서 보여주며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테슬라 초기 주주'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아직 답변을 하지 않은 상황이다.

kykagn@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