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 아들 하오 해킹 피해에 분노 "오밤중에 쌍욕 나와"

작성 : 2020-08-07 14:31:45

조회 : 3677

개리, 아들 하오 해킹 피해에 분노 "오밤중에 쌍욕 나와"
개리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개리가 아들 하오의 SNS 해킹 피해에 분노했다.

개리는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하오 계정이 거의 여섯 번째 해킹당했다"며 피해 사실을 알렸다.

이어 "찾아도 소용없고 아무런 예고도 없이 그냥 해킹을 해갔다. 대책도 방법도 없는 건가요?" 라면서 답답함을 토로했다.

개리는 "오밤중에 모처럼 ㅆ욕(쌍욕)이 나오지만 참아본다"고 분노한 뒤 "원래 하오 계정은 언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처럼 분노한 것은 아들의 SNS 해킹 피해가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개리는 지난 6월에도 아들 하오의 계정이 해킹당했다는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이후 새로운 계정을 만들어 대중들과 소통해왔다.

개리는 아들 강하오 군과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