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악'에 '기생충' 지하실男이 나왔다고?…예상 밖 신스틸러

작성 : 2020-08-10 15:27:08

조회 : 595

'다만 악'에 '기생충' 지하실男이 나왔다고?…예상 밖 신스틸러
다만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개봉 5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중인 가운데 영화의 숨은 공신들도 주목받고 있다. 주연인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뿐만 아니라 영화의 초중반을 빛낸 신스틸러들의 활약도 대단했다.

◆ '기생충' 지하실男→인남 브로커로…박명훈의 깜짝 등장

관객들의 시선을 초반부터 사로잡는 인물은 바로 '시마다'역을 맡은 박명훈 배우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서 지하실 남자 '근세'를 연기해 대한민국 관객은 물론 전 세계 영화인을 사로잡았던 박명훈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도 강렬한 임팩트를 전하는 캐릭터를 맡았다.

"지 형 죽인 놈 찾겠다고 피를 뿌리고 다닌다던데 곧 우리 쪽에도 들이닥칠 거야"라는 '시마다'의 대사는 레이의 형인 '고레다' 암살을 '인남'에게 의뢰한 인물이 박명훈이 연기한 '시마다' 임을 보여준다.

그는 '레이'가 쫓고 있다는 추격의 단초를 알리며 '인남'과 '레이'의 끈질긴 추격전의 발단이 되는 인물. 박명훈은 이번 '시마다' 역할을 위해 발음과 억양 같은 디테일에서부터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에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박명훈이 진짜 재일교포의 모습과 비슷하다며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 박명훈의 강렬한 활약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초반부 관객들이 이야기에 흥미를 가지기에 충분하다.

다만

◆ 충격적인 사건의 중심에 있는 '영주' 역의 최희서

태국에서 발생하는 충격적인 납치 사건의 중심에는 '영주'역의 최희서가 있다. '박열', '옥자' 등 다양한 작품으로 인상 깊은 존재감을 선보여온 배우 최희서는 강단 있으면서도 따뜻한 매력으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활약한다.

최희서가 연기한 '영주'는 초반부 '인남'이 방콕에 갈 수밖에 없게 만드는 과거의 인연이다. 특유의 섬세한 연기력과 눈을 사로잡는 완벽한 연기로 '인남'과 '영주'가 어떤 사연을 지니고 있을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특히 이번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는 최희서 만의 감정 연기로 절절한 감성을 표현해내며 관객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다만

◆ 태국에 한번 다녀왔습니다…태국 중개업자 '한종수'역의 오대환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의 첫째 아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오대환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스크린 씬스틸러 라인업을 완성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 오대환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태국 현지의 부동산 중개업자이자 '한종수'역을 맡았다. '한종수'는 사람 좋아 보이는 미소로 태국 교민들에게 부동산 사기를 저지르는 악역으로 등장한다. '인남'과 함께 등장하는 예고편의 짧은 장면 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만큼, 영화 속 그의 열연에 이목이 집중된다.

황정민은 "관객 분들이 영화를 보시면 느끼실 거다. 단 한 명도 연기에 구멍이 없다. 서로 각자 자리에서 너무 잘해주어서 함께 하며 행복했다"고 밝히기도 할 만큼 열연을 펼친 씬스틸러 라인업 외에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빼놓을 수 없는 열연 배우들이 존재한다. 바로 일본과 태국 현지 배우들의 활약이다.

황정민과 이정재는 액션합을 함께 맞춘 태국 현지 배우들에 대해 "말을 하지 않아도 통했다. 우리가 원하는 동작과 액션의 합을 연습을 통해 꾸준히 맞췄다"고 밝히며 완벽 호흡을 자랑하는 액션의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