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장데소' 의뢰인 커플에 "여기서 제일 연예인 같아"…'연예인 기죽이는 비주얼'

작성 : 2020-08-16 12:04:55

조회 : 1354

'박장데소' 의뢰인 커플에 "여기서 제일 연예인 같아"…'연예인 기죽이는 비주얼'
박장데소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연예인보다 더 연예인 같은 비주얼 커플이 시선을 모았다.

15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패션 업계 종사자 커플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패션업계에 종사 중인 30세 강문경 씨와 그의 연하 남친 박주원 씨가 박나래, 장도연 두 가이드에게 특별한 데이트를 부탁했다.

패널들은 이 커플의 등장에 "죄송한데 여기서 제일 연예인 같다. 제일 화려하다"라며 칭찬을 했다. 붐은 "이렇게 보면 연예인들은 아침방송 리포터 같고 두 분은 MC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의뢰인 커플은 "우리가 스마트폰 중독이다. 보통 휴식할 때도 스마트폰을 사용해서 피로가 누적되는데 그런 우리 커플을 위한 데이트를 부탁한다"라고 했다.

또한 문경 씨는 "나는 생활 패턴이 올빼미형이다. 그런데 남자 친구는 완전히 반대인 아침형이라 생활 시차가 크다"라며 데이트 컨설팅을 부탁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