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은빈, "실물이 예쁘다는 말이 더 듣기 좋아"

작성 : 2020-09-06 21:35:35

조회 : 8480

'미우새' 박은빈, "실물이 예쁘다는 말이 더 듣기 좋아"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은빈이 실물이 예쁘다는 칭찬이 더 듣기 좋다고 밝혔다.

6일에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박은빈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엽은 박은빈에게 실물이 더 예쁘다는 이야기와 화면이 더 예쁘다는 말 중 무엇이 더 좋은지 물었다.

이에 박은빈은 "아무래도 화면이 더 예쁜 거 같다고 하면 실물은 별로라는 건가 싶어서 실물이 더 예쁘다는 말이 듣기 좋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이날 박은빈은 친오빠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오빠가 군입대를 한 당시 그의 맞선임이 박은빈의 찐팬. 이에 박은빈 오빠의 선임은 그가 박은빈의 친오빠라는 사실도 모른 채 "내가 정말 좋아하는 연예인이다"라며 박은빈에게 입덕 할 것을 부추겼다고.

그런데 박은빈의 오빠는 "제 취향 아닙니다. 별로 관심 없습니다"라고 말하며 끝까지 동생의 존재를 알리지 않았던 것. 이에 박은빈은 "그래서 오빠 면회를 가본 적도 없다. 절대로 오지 말라고 해서 못 갔다"라고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를 듣던 서장훈은 "제 여동생은 오빠가 저라고 하면 사람들이 놀릴까 봐 아예 차단, 절대 이야기를 안 했다"라며 "날 닮았다는 이야기 들을까 봐 창피하다고 나의 존재를 끝까지 숨겼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