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 고백' 김구라 "사람들 관심에 애정표현 자제…여친이 섭섭해한다"

작성 : 2020-09-10 09:56:17

조회 : 6337

'동거 고백' 김구라 "사람들 관심에 애정표현 자제…여친이 섭섭해한다"
김구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애정표현의 어려움을 고백했다.

지난 9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 최수종-하희라와 배우 이태란, 가수 천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근 여자친구와의 동거를 고백한 김구라는 애정표현의 어려움을 밝혔다. 김구라는 "사람들이 (여자친구와 함께 하는 게) 어떠냐고 물어보고, 그걸 소재화 하려고 한다. 제가 나이 50이 넘었고 아이도 크다 보니, 30대 중반의 정서처럼 막 '너무 좋다'고 하기가 좀 그렇다. 그래서 덤덤하게 반응하면, 그걸 또 (여자친구가) 섭섭해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최수종은 "표현은 습관이다. 내가 표현을 안 해도 저 사람이 내 마음 알겠지, 하는 순간부터 앞으로 계속 그렇게 된다"라며, 연인에게 계속 애정표현을 말로 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저도 집에서는 하는데, 밖에 나와서 '아 너무 좋아. 신세계야!' 그렇게 하기가 좀 그렇다"고 말했다. 이런 김구라의 말에 하희라는 "지금 신세계라고 표현한 거 아니냐"며 우회적으로 행복한 마음을 드러낸 김구라를 주목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