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韓 영화 최초 넷플릭스 글로벌 무비차트 1위

작성 : 2020-09-11 15:30:52

조회 : 176

'#살아있다', 韓 영화 최초 넷플릭스 글로벌 무비차트 1위
살아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살아있다'가 한국 영화로는 최초로 넷플릭스 글로벌 무비 차트 1위에 올랐다.

영상 콘텐츠 순위 차트를 제공하는 'FlixPatrol'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넷플릭스 공개 하루 만에 글로벌 무비 차트 2위에 올라선데 이어, 이틀 째(9월 10일 기준) 미국 및 프랑스, 스페인, 스웨덴, 러시아 등 유럽 주요국, 호주를 포함해 전 세계 35개국 무비차트 1위를 석권하며 단숨에 글로벌 무비 차트 1위로 뛰어올랐다.

한국에서 제작되는 드라마 및 영화 콘텐츠를 통틀어 미국 및 유럽 시장에서 넷플릭스 1위로 등극된 사례는 '#살아있다'가 이례적이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전 세계 다양한 언어와 문화권의 시청자들이 넷플릭스를 통해 '#살아있다'를 즐기며 한국 콘텐츠는 물론 신 한류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살아있다'처럼 한국 창작자들의 뛰어난 역량과 개성을 담은 작품이 다양한 국가의 엔터테인먼트 팬들로부터 지속적인 사랑을 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살아

해외 매체들은 "'#살아있다'가 당신의 새로운 넷플릭스 최애 작품이 될 수 있다"(Observer), "한국 좀비 장르를 좋아하는 팬들에게 엄청난 즐거움을 전한다"(Geek Culture), "넷플릭스에서 좀비 스릴러 호러 팬들이 사랑에 빠질 영화"(Looper), "코로나 시대에 볼 수 있는 완벽한 영화다"(Cinema Escapist), "수많은 캐릭터와 장황한 배경 설명이 없어도 좀비 영화가 독창적이면서 긴장감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The Straits Times) 등 호평을 전했다.

'#살아있다'(감독 조일형)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유아인과 박신혜가 주연을 맡은 영화로 지난 6월 개봉해 19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았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