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친구 "母, 평생 설리 이용했다…이제 멈춰달라" 호소

작성 : 2020-09-13 17:03:04

조회 : 4920

故 설리 친구 "母, 평생 설리 이용했다…이제 멈춰달라" 호소
설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MBC '다큐플렉스-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가 방송 이후 계속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친구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설리의 어머니를 폭로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설리와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는 12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어떻게 당신께서는 아직까지도 그렇게 말씀을 하실 수 있는지 참 놀랍고 씁쓸하고 슬프다"며 "초등학생 때부터 진리를 봐왔기에 당신과 어떤 사이였는지 잘 안다"라고 설리의 모친을 저격했다.

A씨는 어릴 적 설리가 엄마와 친구같이 친하게 지내는 모습이 부러웠다고 밝혔다. 그렇지만 성인이 된 후 돈 문제로 모녀 사이에 갈등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성인이 되고 얼마 안 됐을 때, 저한테 진리가 물어보더라. 보통 엄마들은 딸의 미래를 위해 저축을 해주시는지"라며 "진리가 조심스럽게 말하더라. '나는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일하며 엄마한테 모든 돈 관리를 맡기고 용돈을 받았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모아둔 돈이 하나도 없다더라'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회사에서 가불을 받아서 쓰신 것 같다고 하더라. 자기가 평생 방송 일을 할 수 있을지 어떨지 아무도 모르는 일인 건데, 어떻게 자기의 미래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주지 않았는지 너무 상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방송에서 나왔다시피, 유복하지 않은 가정이었기에 '생활비가 빠듯했나' 잠시 생각했었다"며 "근데 진리 오빠 두 분 다 성인이지 않나. 두 분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 진리가 사람들의 시선과 비난과 고된 스케줄을 감내하며 일을 할 때, 다른 가족들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라고 짚었다.

또 "당신께서는 진리가 벌어오는 목돈을 단순 생활비 이외 곳에 사용하며 편하게 지냈고, 그랬기에 진리가 돈 관리를 본인이 하겠다고 하니, 화가 나서 연을 끊었던 것 아니냐. 어디에 사용하셨는지, 왜 내가 힘들게 번 돈을 그렇게 쉽게 쓰냐는 진리한테 어떤 말을 하셨는지, 다 기억하고 있다"라며 돈 때문에 설리와 가족들 사이에 갈등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신께서 직접 말씀하셨듯이, (설리는) 혼자 서울로 와서 그 어린 나이에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스트레스 속에서 엄마와 통화하고 수다 떨며 큰 의지를 했을 거다. 가족은 버팀목 같은 거지 않나. 세상이 다 손가락질을 하고 비난해도 가족은 편 들어주고 감싸줘야 하는 거지 않나. 그런데 그 버팀목이 알고 보니 나보다 다른 것들을 더 신경 쓰고 있었을 때, 그리고 그 걸로 나와 연을 끊겠다 했을 때에 진리가 받았을 상처가 어땠을지 가늠도 안 간다"라고 속상해했다.

A씨는 '다큐플렉스' 대해서도 비판했다. A씨는 "이 방송은 무얼 위해 기획된 건가? 진리의 일기장은 왜 공개를 하신 건가? 이 방송을 통해 진리가 얻는 것은 무엇인가? 이건 정말 진리를 위한 거였나?라며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방송 하나뿐이었다면 이렇게까지 글을 쓰지 않았을 거다. 평생 이용당하며 살았던 진리를 아직까지도 이용하며 살고 계시더라"며 "진리를 그리워하고 보고싶어 하는 팬들의 마음을 이용해서 진리의 팬들에게 차마 글로 쓰기도 민망한 연락을 하신다는 얘기를 들었다. 처음에는 '무언가 잘못된 거겠지. 설마 사람이라면 어떻게 그럴 수 있겠어'라고 부정했는데, 팬 분이 보내주신 증거사진들을 보니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더라"고 추가 폭로까지 더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몰라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다. 더 나아가기 전에 이쯤에서 멈춰주셨으면 한다. 제발 더 이상 진리를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경고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