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오빠 vs 15년 지기, 온라인 설전..."진실 감당할 수 있나?"

작성 : 2020-09-14 09:25:51

조회 : 2200

故 설리 오빠 vs 15년 지기, 온라인 설전..."진실 감당할 수 있나?"
설리

[SBS연예뉴스l강경윤 기자] 지난해 세상을 떠난 故 설리의 사망을 두고 고인의 친구와 친오빠가 온라인에서 각기 다른 주장을 펼치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다큐멘터리 '다큐플렉스-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에 설리의 모친이 출연한 것을 놓고, 설리의 15년 지기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SNS를 통해 "어떻게 당신께서는 아직도 그렇게 말씀을 하실 수 있는지 참 놀랍고 씁쓸하고 슬프다."고 반박했다.

방송에서 설리의 모친은 "우리 가족은 설리의 연애가 시작되기 전까지 행복했다."며 전 연인을 언급하는 말을 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A씨는 "진리(설리)가 '초등학생 때부터 일한 돈을 엄마에게 모두 맡겼는데 모아둔 돈이 없다더라'라고 했다."면서 "진리 오빠 두 분 다 성인이지 않았나. 진리가 사람들의 시선과 비난과 고된 스케줄을 감내하며 일을 할 때 다른 가족들은 무얼 하고 계셨나."고 꼬집었다.

A씨는 생전 설리가 어머니가 금전적인 문제로 관계가 끊기자 큰 상처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이를 본 설리의 친오빠 B씨는 SNS를 통해 A씨를 비난하고 나섰다.

B씨는 "그 당시에 존중해줬던 친구들이 이딴 식이라니. 잘 알고 있는 친구라고? 네가 그런 말 할 처진 아니지"라면서 "누구보다 통탄스러워할 시기에 촬영에 급급했던 XX들이 누구 허락을 맡고"라면서 "진짜 너희들이 진실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이나 된다고 생각하나. 진실을 알게 된다면 무수한 사람들이 다칠 텐데"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하기도 했다.

이어 "친구라면 잘못된 방향을 지적해줄 수 있는 게 진짜 친구다. 뭐가 어디서부터 어떻게 어긋나 있는지 모르는 너네한테는 말해도 이해 못 하겠지. 비유를 들면 어린아이들에겐 이가 썩는다고 사탕을 많이 못 먹게 하잖아. 너네는 그런 경우"라면서 "전부터 알고 있었고 지금도 다르지 않다. 그러니까 말 함부로 하지 말자"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