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창희가 호감 표현, '김종국 조카' 소야는 누구?

작성 : 2020-09-14 13:58:19

조회 : 2782

남창희가 호감 표현, '김종국 조카' 소야는 누구?
소야 김종국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맨 남창희가 호감을 표현한 '김종국 조카' 가수 소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에서 남창희는 김종국의 집에서 축구 게임을 하던 중 김종국에게 넌지시 조카 소야에 대해 물었다.

남창희는 소야를 언급하고는 "되게 괜찮더라"면서 "그냥 궁금해서 물어보는 거다. 화면으로만 봤는데 괜찮았다"라고 사심을 드러냈다. 갑작스러운 남창희의 질문에 김종국은 당황하면서도 "소야 괜찮지. 외모도 외모지만 예의도 있다"며 소야를 칭찬했다. 이런 김종국에게 남창희는 "형이랑 가족이 되면, 좋은 게 있냐"라고 김칫국을 마셨다.

소야

남창희의 솔직한 관심 표현에 주변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하하는 "종국이 형이 발끈하지 않는 거 보면, 네가 괜찮은 사람이다"라며 응원했다. 김종국은 "소야를 얻기 위해서는 축구를 형한테서 이겨야 한다"며 자존심 싸움을 이어갔다.

앞서 축구게임 한 판을 김종국에게서 졌던 남창희는 "다시 붙자. 한 판만 다시 하자"며 의욕을 다졌고, 하하도 "(남창희가) 경기에서 이기면 소야와의 식사 자리를 마련하자"며 바람을 넣었다. 결국 이 게임에서 남창희가 이기며 소야와의 만남에 대한 가능성을 열었다.

소야는 김종국 사촌누나의 딸로, 김종국과는 5촌 관계다. 1990년생으로 올해 31세인 소야는 지난 2008년 OST를 부르며 처음 목소리를 알렸고, 2010년 혼성그룹 소야앤썬 멤버로 정식 데뷔했다. 이후 마이티마우스의 '톡톡', '나쁜놈', '랄랄라' 등의 곡에 피처링을 하며 '마이티걸'로 불리기도 했다. 지난 2018년 솔로앨범을 발표한 후 가수로 활약 중이다. KBS '더 유닛',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경험도 있다.

소야 김종국

김종국과 소야는 오래전부터 친척 관계임을 밝히며 서로를 응원해 왔다. 지난 2010년 함께 부른 '매일 매일 사랑해'라는 곡을 발표하기도 했고, 방송에 함께 출연한 적도 있다. 지난 6월 김종국은 소야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게재하며 "왜 자꾸 예뻐지니. 예쁜 소야 화이팅"이라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