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국 "불법도박장 개설 개그맨? 나 아냐, 누군지 알지만 말 못해"

작성 : 2020-09-16 10:16:58

조회 : 511

최국 "불법도박장 개설 개그맨? 나 아냐, 누군지 알지만 말 못해"
최국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맨 최국이 불법도박장 개설 혐의를 받고 있는 '개그맨 최 모 씨'가 자신은 아니라고 직접 밝혔다.

최국은 15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최국은 "깜짝 놀랐다. 오늘 유튜브 업로드를 했는데, 댓글에 '불법도박 개그맨이 너 최국 아니냐'고 그런 얘기가 너무 많더라. 뭔가 하고 기사를 봤는데 개그맨 중 김 모 씨와 최 모 씨가 불법도박장을 개설했다고 하더라. 깜짝 놀랐다. 지금 최 모 씨가 저라고 인터넷에 퍼졌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이가 없다. 개그맨 중에 최 씨가 나밖에 없나. 그 개그맨 김 모 씨랑 친하긴 하지만, 최 모 씨는 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국은 "전 최 모 씨가 누군지는 알고 있다. 개그맨이고 후배니까. 하지만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 문제의 최 모 개그맨의 정체를 알고 있지만 밝힐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최국은 '개그맨 김 모 씨'로 지목된 개그맨 김형인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도 드러냈다. 그는 "김 모 씨는 저랑 친하고 아끼는 후배인데, 갑자기 이런 일이 터져서 가슴이 아프다"며 "엊그제 통화도 했고, 조금 전에 카톡을 보내봤는데 읽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개그맨 김 모 씨와 최 모 씨가 불법도박장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초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김 씨 개그맨은 김형인인 것으로 드러났는데, 김형인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한두 번 도박을 한 것은 인정하지만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는 않았고, 오히려 후배 개그맨 최 씨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받는 과정에서 새로운 투자자한테 공갈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