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의 성매매 알선에 가담 안해"...승리, 혐의 대부분 전면 부인

작성 : 2020-09-16 19:40:58

조회 : 1095

"유인석의 성매매 알선에 가담 안해"...승리, 혐의 대부분 전면 부인
승리

[SBS연예뉴스l강경윤 기자] 투자유치를 위해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 해외 원정 도박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승리가 혐의 대부분을 전면 부인했다.

지난 3월 군 입대 한 승리는 16일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재판장 황민제 대령) 심리로 열린 이 사건 1차 공판에 참석했다.

승리의 변호인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제외한 모든 혐의를 부인한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 등지에서 여러 차례 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와 도박자금을 달러로 빌리면서 사전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 2015년 9월~2016년 1월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승리를 기소했다.

승리 측은 "피고인에게는 성매매 알선을 할 동기 자체가 없다. 유인석의 성매매 알선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동업자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를 언급했다.

또 승리 측은 "상습도박 혐의가 인정되려면 도박 액수뿐만 아니라 횟수, 시간, 동기, 전과 등 제반 상황이 모두 고려돼야 한다. 피고인의 미국 방문은 도박이 목적이 아니었으며, 체류 기간 예정 일정을 모두 소화했다"고 주장했다.

다음 재판 기일은 추후 지정될 예정이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