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2' 가수 이지민, "공황장애로 힘들 때도 무대 보면 마음 아려"…관객들의 박수받고 '눈물'

작성 : 2020-09-17 00:59:20

조회 : 84

'트롯신2' 가수 이지민, "공황장애로 힘들 때도 무대 보면 마음 아려"…관객들의 박수받고 '눈물'
트롯신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가수 이지민이 공황장애를 고백했다.

16일에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 시즌2-라스트 챈스'(이하 '트롯신2')에서는 장윤정 팀의 1R 경연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이지민이 장윤정팀의 마지막 도전자로 무대에 올랐다.

이지민은 "사실 아직 그 병이 다 나은 건 아니라서 겁이 나는 거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윤정은 "이래저래 꼬이고 상활들이 힘들어서 공황장애를 심하게 앓았다"라며 "노래를 포기해야 살 수 있나 이런 생각까지 했던 친구다. 라스트 찬스 우리 프로그램에 딱 맞는 친구다. 마지막 기회를 잡으려고 이 자리에 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지민은 "그 병을 앓게 됐을 때 다른 사람들을 볼 수 없었고 생활하는 거에 버거웠다. 그런데 무대나 방송을 보면 마음이 아리더라. 내가 무대에 다시 설 수 있을까 간절히 바라다가 무대에 서는 꿈도 많이 꿨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런 마음을 알게 된 장윤정은 "힘을 내는 이유를 다른 데서 찾지 않았으면 주변 사람을 위해 힘을 내면 또 힘들어져. 버텨야 하니까 더 힘들어져"라고 따뜻한 조언을 했다.

그러자 이지민도 "이제는 무대 할 때마다 저를 위해서 하려고 해요. 지금 무대도 나를 위해서 하려고 한다"라며 무대에 올랐고 '그때 그 사람'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무대가 끝나고 장윤정은 이지민을 향해 "관객들을 보면서 내가 그렇게 아파하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을 거다"라며 랜선 심사위원들에게 이지민을 위한 환호를 부탁했다.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가 쏟아지자 이지민은 "감사합니다"라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이지민은 78%의 랜선 심사위원들의 지지를 얻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