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중곡동 만두 없는 만둣집에 "콩나물 만두, 다수의 입에 안 맞아" 혹평

작성 : 2020-09-17 01:00:55

조회 : 134

'골목식당' 백종원, 중곡동 만두 없는 만둣집에 "콩나물 만두, 다수의 입에 안 맞아" 혹평
골목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만두 없는 만둣집의 만두 맛을 지적했다.

16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중곡동 만두 없는 만둣집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지난주에 예약해둔 얼큰 만둣국과 만두전골을 주문했다. 가장 먼저 만두의 비주얼을 본 백종원은 "모양은 참 예쁘다. 손만두라고 생각하지 못할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백종원은 만두 시식을 하다 "만두에 콩나물을 넣으세요?"라며 "콩나물 들어간 만두는 처음 먹어본다"라고 했다. 이에 사장님은 손님들도 거의 다 물어본다고 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손님들이 콩나물 들어갔냐고 물어보고 어머님이 가르쳐주신 대로 했다고 하면 아, 그렇구나 하고 다시 안 오죠?"라고 물었다. 백종원은 "보통 손님들이 상처 주는 말을 잘 안 한다. 돌려서 이야기를 하는데 콩나물 넣어서 맛이 없어요를 만두에 콩나물을 넣으셨네요 이런 식으로 말을 한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손님들의 말이 어떤 뜻인지 이해 못한 것은 사장님이 무뎌서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골을 먹어본 백종원은 아무 말도 없이 상황실로 만두를 보냈다. 그는 "이 만두는 다수의 입에는 잘 안 맞는 맛인 것 같다"라고 했다.

상황실의 서당개들 의견도 같았다. 김성주는 "나도 그 다수에 들어간다"라며 "어색한 만남 같다. 잘 아는 사람인데 굉장히 이상한 자리에서 만난 느낌이다"라고 난감해했다. 이에 정인선도 "콩나물의 존재감이 너무 세다"라며 콩나물이 만두의 맛을 해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