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연 "2년 전 이혼 아픔, 누굴 다시 만나는 게 부담"…손 잡아준 현우

작성 : 2020-09-17 10:31:39

조회 : 11094

지주연 "2년 전 이혼 아픔, 누굴 다시 만나는 게 부담"…손 잡아준 현우
지주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지주연이 이혼의 아픔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현우가 지주연의 집에 가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지주연의 가족들과 한층 가까워진 현우. 현우는 지주연의 어머니와 단 둘이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주연의 어머니는 딸이 현우보다 한 살 많은 연상인데 괜찮냐고 물었다. 현우는 자신이 늦둥이인데 친누나와 친구처럼 지냈던 성장과정을 설명하며 "나이는 상관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지주연의 어머니는 머뭇거리다가 진짜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꺼냈다. 딸의 이혼과 관련된 이야기였다.

지주연의 어머니는 "주연이가 한 번 상처가 있는데, 그거에 대해서 생각해 봤나. 싫어할 수도 있을 거 같다. 그쪽 부모님도 '왜 그런 애라 하냐'고 할 수도 있을 거 같다"라고 솔직한 걱정을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는 "주연이가 이혼한 지 2년이 지났는데, 그동안 아무도 만날 생각을 안 했다. 이제 (누군가를 만난다고 하니) 기쁘고 좋다"며 "주연이 이름만 나오면 눈물이 난다. 주연이는 내게 애틋한 딸이다. 정말 사랑스럽고 예쁜 딸인데, 잘 못해준 거 같아서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눈물을 쏟았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딸이 이혼의 아픔을 극복하고 내적으로 더 성숙해졌다며 "지금은 어딜 나가도 내 딸 괜찮다 말할 수 있다"며 지주연을 자랑스러워했다.

현우는 눈물을 흘리는 지주연 어머니의 손을 꼭 잡으며 "저도 많이 부족하지만, 쉽지 않은 결정이란 것도, 얼마나 큰 마음으로 생각하는지 제가 감히 안다"며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거 같다. 같이 좋게 변해가는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겠다. 하나가 부족해서 둘이지 않나"라고 믿음을 전했다.

이후 현우는 지주연과 둘만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현우는 지주연의 어머니에게서 받은 손편지를 전했다. 편지에는 지주연의 어머니가 딸을 생각하는 마음이 가득 적혀 있었다. 어머니는 편지에서 "결혼과 이혼이 주연이에게는 인생의 큰 전환점이 된 거 같아. 얼마나 힘들고 외롭고 버거웠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하다"며 진솔한 이야기를 써 내려갔다.

어머니의 편지에 지주연은 눈시울을 붉히면서 자신의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지주연은 "아팠던 시절이 있었다. 그래서 누군가를 만난다는 게 부담스러웠다. 그분에게 해가 되진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지주연은 현우에게 "그게 별로 신경 쓰이지 않아?"라고 물었다. 현우는 "어제의 기분 때문에 오늘을 망칠 순 없잖아. 어찌 됐건 지난 일은 지난 일이니까"라는 대답과 함께 지주연의 손을 따스하게 잡아줬다. 그러면서 현우는 "초대해줘서 고마워. 우리 잘 지내자"라며 미소 지었다.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