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도 없이' 유아인 "대사 없는 캐릭터, 살찌워 외모도 변화 시켜"

작성 : 2020-09-21 11:46:44

조회 : 557

'소리도 없이' 유아인 "대사 없는 캐릭터, 살찌워 외모도 변화 시켜"
유아인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유아인이 영화에서 대사 없는 캐릭터를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유아인은 "범죄자들의 뒤처리를 감당하고 있는 인물이니 태인은 범죄자"라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그런데 묘하게도 밉지 않고 악의가 느껴지지 않다. 외려 성실하게 묵묵히 자기 일을 해내는 친구로 그려지고, 행위와 인간적인 본질, 본성이 묘한 밸런스를 만들면서 전체적 캐릭터를 형성한다"고 덧붙였다.

유아인은 "그래서 이 친구에 대한 판단을 보류하게 되는, 쉽게 판단할 수 없는, 평가할 수 없다"며 "과연 좋은 선택이란 뭘까, 선량함이란 뭘까 생각하게 된다. 이면에 어떤 이야기가 있을까 상상하게 하는 인물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대사가 없는 캐릭터에 대해서는 "영화로는 대사지만 인물로서는 말이라고 볼 수 있는데 태인은 말이 없다. 상황을 봐선 소리를 못 내는 친구는 아닐 것 같고 과거에 어떤 일을 통해서 세상에 무언가 표현하기를 거부하는 인물, 밀접하게 연결되기를 소통하길 거부하는 인물이 아닐까 생각했다. 대사가 없으니까 편하면서 한편으로는 도전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연기 방식에 대해서는 "대사가 없다고 해서 굳이 표정으로 많이 표현하려 하지 않았다. 상황에 있는 형태로 존재하려고 노력했다. 살도 찌우고 외모 변화시키면서 태인으로 존재하면서 생겨나는 기운과 에너지가 있더라. 그런 부분에서 도움받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소리도 없이'는 납치한 아이를 맡기고 죽어버린 의뢰인으로 인해 계획에도 없던 유괴범이 된 두 남자의 위태로운 범죄 생활을 그린 영화로 유아인 유재명이 출연한다. 영화는 오는 10월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