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가족은 건드리지마"...강성범, 도박-음주운전 의혹 모두 부인

작성 : 2020-09-22 09:38:33

조회 : 2151

"제발 가족은 건드리지마"...강성범, 도박-음주운전 의혹 모두 부인
강성범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개그맨 강성범이 자신을 둘러싼 해외 원정도박, 음주운전, 마약 등 의혹에 대해서 사실무근이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성범은 지난 21일 방송된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와 유튜브 채널 '이동형 TV'에 출연해 이날 불거진 필리핀 불법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 강력 부인했다.

강성범은 전날인 지난 20일 전직 연예기자 김용호 씨가 유튜브 방송에서 제기한 필리핀 카지노 VIP 의혹을 제기했다. 김용호 씨는 "신정환이 필리핀에 도박을 하러 갔다가 뎅기열을 핑계로 병원에 입원했을 당시 함께 있던 개그맨 중 한 명이 강성범이었다."고 주장하면서 "강성범은 필리핀에서 카지노 VIP를 할 정도로 도박을 해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서 강성범은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서 "필리핀에 아는 사람이 많아서 필리핀 한인들이 행사 스케줄을 많이 잡아준다. 갔던 호텔의 리조트 밑이 다 카지노고 가운데 무대가 있다. 거기서 현지 가수들이 공연을 하기도 한다. 그곳에서 집사람이 준 돈으로 집사람의 감시 하에 게임을 이기면 맥주 두 잔 더 시키고 그랬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집사람이 만삭일 때 옆에서 담배를 피우고 카지노에서 도박을 했다는 말도 있더라. 그 이야기를 듣고 아내가 전화가 왔다. '만삭인 여자 앞에서 담배를 폈다는데 그 여자 누구냐'고 했다."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강성범은 음주운전 및 마약 의혹에 대해서도 "대리운전 광고도 찍은 사람인데 왜 음주운전을 하냐."면서 "2005년에 음주운전을 했고 혈중 알코올 농도가 0.218%라는 수치까지 나와있는데 누가 이야기했는지 모르겠다. 마약도 하지 않았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렇게 낙인찍혔으니 연예인의 삶은 포기해야 할 것 같다. 어차피 방송 욕심은 없다. 가족들은 힘들겠지만 저는 큰 피해가 없다. 모욕하는 건 좋은데 가족은 건드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유튜버 김 씨는 향후 강성범의 도박 의혹에 대해서 계속해서 방송을 하겠다고 계획을 밝힌 상황이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