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해-허동원, 나란히 '코로나19' 완치 판정 "일상 복귀, 건강관리 계속"

작성 : 2020-09-22 15:43:48

조회 : 438

김원해-허동원, 나란히 '코로나19' 완치 판정 "일상 복귀, 건강관리 계속"
김원해 허동원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원해와 허동원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

22일 김원해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는 "김원해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시설에 입원 후 치료를 받았으며, 오늘 22일 음성 판정을 받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발병 이후 증상도 미비해 상태는 굉장히 양호했던 편이지만 향후 후유증 등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김원해가 건강한 모습으로 이후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원해는 지난달 19일 함께 연극 연습을 하던 출연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에 자진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상태에 들어갔다. 이후 양성 판정을 받은 김원해는 격리시설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았으며, 증상은 양호한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김원해와 함께 현장 매니저 또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매니저는 자가격리 2주 후 코로나 재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배우 허동원의 코로나19 완치 판정 소식도 들려왔다. 허동원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허동원이 자가격리를 마친 후 최종 검사를 통해 금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되었다"라고 알렸다.

앞서 허동원은 출연 연극 '짬뽕 & 소'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질병관리청의 조처에 따라 검사를 시행한 후 지난 8월 20일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허동원은 격리실에서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며, '무증상 감염자'로 '전파력 없음'을 판정받아 격리실에서 퇴원한 후 2주간 자가격리를 이행했다. 그리고 자가격리를 마친 후 최종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허동원은 이달까지 건강 관리에 힘쓰며, 10월부터 작품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라며 "그간 염려해 주시고 응원 보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사진제공 = 더블에스지컴퍼니, 에이스팩토리]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