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란', 美 안방 공략은 대성공?…'테넷'보다 많이 벌었다

작성 : 2020-09-22 15:44:48

조회 : 196

'뮬란', 美 안방 공략은 대성공?…'테넷'보다 많이 벌었다
뮬란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내 극장 개봉 대신 디즈니 플러스를 통한 안방 공략을 선택한 '뮬란'이 폭발적인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극장을 선택했던 워너브라더스의 '테넷'보다 안방을 선택한 디즈니의 '뮬란'의 수익이 훨씬 많은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미국 금융정보포털 야후 파이낸스는 17일(현지시간) 기업정보 분석업체 '7파크데이터'의 자료를 토대로 두 영화의 박스오피스 실적을 비교했다.

'뮬란'은 지난 9월 4일부터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뮬란을 독점 공개했다. PVOD(프리미엄 주문형 비디오 대여료)로 29.99달러(한화 약 3만5천원)를 책정했다.

'7파크데이터'는 디즈니 수익 보고서 등을 근거로 지난 12일까지 미국 가입자의 29%인 900만 명이 뮬란을 봤다면서 온라인 매출 추정치를 2억 6,100만 달러(3,061억 원)로 집계했다.

반면 '테넷'은 지난 3일 북미에 개봉해 현재까지 미국 박스오피스에서 2,900만 달러(340억 원)의 극장 매출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해외 수익을 더해 글로벌 박스오피스는 2억 700만 달러(2,428억 원)를 돌파했지만 '뮬란'의 온라인 매출에는 미치지 못했다.

물론 극장 영업을 재개하지 않은 LA와 뉴욕을 제외한 기록이기에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코로나19 시대에는 극장보다는 안방을 선택한 관객이 많았다는 지표로 볼 수 있다.

'뮬란'은 미국에서 수차례 극장 개봉을 연기한 끝에 디즈니 플러스를 통한 안방극장 개봉을 선택했다. 다만 디즈니 플러스 서비스를 하지 않은 국가에서는 극장 개봉을 진행했다. 한국 역시 극장에서 개봉했지만 개봉 첫 주 15만 명을 모으는데 그쳤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