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120억원대 건물 철거 되나...공공 재개발 공모

작성 : 2020-09-23 17:59:40

조회 : 4097

서장훈 120억원대 건물 철거 되나...공공 재개발 공모
서장훈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농구 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2005년부터 소유하고 있는 건물이 철거 위기에 놓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최근 뉴스1 등에 따르면 서장훈의 건물이 자리 잡고 있는 지역인 흑석2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는 지난 22일부터 시작하는 공공재개발 공모에 신청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흑석2구역은 2009년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설립됐으나, 9월까지 조합 설립 동의율이 70%에 그쳐 설립 요건(75%)을 넘기지 못했다.

이에 재개발추진위원회는 주민 66.7%(촉진지구 및 조합설립 구역의 경우 50%)의 동의를 받아 공공재개발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하 2층부터 지상 7층의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서장훈과 가족은 조합설립에 반대하고 있다.

흑석 2구역의 경우 상인 비율이 20%로 이들 대부분은 철거 기간 중 장사를 할 수 없다며 조합설립에 찬성하지 않고 있다. 상인들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일정 부분 현금 보상을 받을 수 있지만 건물주들은 임대료 보상을 전혀 받지 못한다.

앞서 서장훈은 2005년 58억원에 해당 건물을 매매했고 올해 시세는 약 120억원으로 평가되고 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