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주원, 시간여행 떠난 김희선에 "몇 년도에 계시든 꼭 구해드릴 것" 약속

작성 : 2020-09-25 22:24:34

조회 : 321

'앨리스' 주원, 시간여행 떠난 김희선에 "몇 년도에 계시든 꼭 구해드릴 것" 약속
앨리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희선과 주원이 다른 차원에서 서로를 그리워했다.

25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에서는 2021년으로 시간여행을 떠나 박진겸(주원 분)을 그리워하는 윤태이(김희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태이는 박진겸이 사망한 2021년의 모습을 마주하고 망연자실했다. 곧바로 박진겸에게 전화를 해보지만 없는 번호라는 메시지만 흘러나올 뿐.

그리고 윤태이는 그 길로 박진겸의 집을 찾아갔다. 그의 집은 사람의 온기라고는 느낄 수 없는 상태가 되어 있었다. 이를 본 윤태이는 "나 형사님 보러 왔는데 왜 여기 안 계세요. 기다려준다고 해놓고 왜 약속을 안 지켜"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2020년 현재의 박진겸도 윤태이를 찾아 집으로 향했다. 위치추적 장치가 가리키고 있는 곳이 바로 자신의 집이었던 것. 하지만 윤태이는 어디에도 없었다.

윤태이와 박진겸은 서로 다른 시공간에서 서로를 그리워했다. 그리고 이때 박진겸은 다른 시간에서 지켜보고 있을지 모르는 윤태이에게 쪽지를 남겼다.

그는 "혹시 지금 이 집에 계세요? 저도 지금 이 집에 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윤태이는 "형사님 여기서 날 기다렸던 거예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박진겸은 "많이 두려우신 거 알아요. 하지만 너무 불안해하지 마세요. 몇 년도에 계시든 제가 꼭 구해드리겠습니다. 조금 더 기다려주세요"라고 당부했고, 윤태이는 "내가 어떤 세상에 있든 나 구하러 올 거라고 믿어요"라며 박진겸에 대한 자신의 믿음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