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앨리스' 곽시양, 아들 주원의 정체 알았다…김희선, 시간여행 부작용 증세

작성 : 2020-09-27 16:11:51

조회 : 561

[스브스夜] '앨리스' 곽시양, 아들 주원의 정체 알았다…김희선, 시간여행 부작용 증세
앨리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곽시양이 주원의 정체를 알게 됐다.

25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에서는 시간여행 후 혼란스러워하는 윤태이(김희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오시영(황승언 분)은 박진겸(주원 분)을 찾아 자신들의 일에 더 이상 관여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럼에도 박진겸은 윤태이를 지키기 위해 그가 어디에 있는지 물었다.

이에 오시영은 "그 여자 네 엄마 아니야. 너랑 아무 관계도 아니다"라며 "자기 엄마랑 성격도 똑같네. 난 아무 잘못 없어. 다 네 엄마 잘못이야"라고 박진겸을 향해 저격했다. 그리고 오시영이 쏜 총알이 박진겸에게 닿기 직전 갑자기 시간이 멈췄다.

시간의 문을 열고 태어난 아이는 언젠가 시간을 다스리게 될 것이다라는 예언이 들어맞았던 것. 오시영을 피한 박진겸은 윤태이의 위치가 파악되었다는 연락을 받아 납골당으로 향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윤태이와 다시 재회했다.

박진겸의 납골당을 찾았던 윤태이는 눈 앞에 나타난 박진겸에 "고마워요. 다시 볼 수 있어서 정말 고마워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윤태이가 이상하다고 느낀 박진겸은 시간 여행 중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다. 그러자 윤태이는 곧 박진겸이 사망할 거라는 이야기는 함구한 채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제발 시간여행을 해서 어머니를 살린다든가 그런 위험한 생각을 하지 말라"라며 당부했다.

박선영의 기일이자 생일인 날, 윤태이도 생일을 맞았다. 그런데 이때 윤태이의 목 뒤에는 시간여행의 부작용으로 반점이 생겨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유민혁(곽시양 분)은 박진겸이 자신의 아들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고 그의 기록을 살폈다. 그리고 그가 진짜 자신의 아들이라는 것을 알고 곧바로 박선영의 납골당으로 향해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이날 박진겸은 박선영의 제사를 마치고 돌아온 후 윤태이의 생일을 축하했다. 그는 박선영의 생일날 제대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지 못한 것을 떠올리며 끝까지 노래를 불렀다.

박진겸은 윤태이에게 생일 선물을 건넸다. 그런데 선물을 확인한 윤태이는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그가 선물한 것은 2021년 시간 여행 당시 봤던 목걸이였던 것. 이에 윤태이는 박진겸의 죽음이 곧 다가왔음을 알았고 충격에 쓰러지고 말았다.

이를 본 박진겸은 윤태이의 몸의 발진을 확인했고, 이를 지켜보던 유민혁이 놀란 얼굴로 두 사람 앞에 나타나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