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김민재, 설렘 케미의 이유

작성 : 2020-09-27 16:22:14

조회 : 361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김민재, 설렘 케미의 이유
박은빈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박은빈, 김민재의 환상 케미의 답은 현장에 있다.

SBS 월화드라마 (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제작 스튜디오S)가 웰메이드 감성 드라마로 사랑받으며 '2020년표 클래식 로맨스' 탄생을 알렸다. 자극적인 소재와 전개에 익숙해진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며, 가을 안방극장을 감성으로 물들이고 있다. 그 중심에서 박은빈(채송아 역)과 김민재(박준영 역)는 섬세한 연기와 설레는 케미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은 박은빈과 김민재의 촬영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이 진지하게 호흡을 맞추는 리허설 현장을 비롯해, 다정한 포즈를 취하는 모습들이 카메라에 포착돼 환상 케미의 이유를 짐작하게 한다.

먼저 지난 8회 엔딩을 장식한 채송아와 박준영의 첫 키스신 현장이 눈길을 끈다. 멀어지는 채송아를 잡으려 고백하는 박준영과 두 사람의 입맞춤이 방송 후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았다. 눈물을 머금은 박은빈의 섬세한 감정 연기와 간절하고도 다급한 마음을 담은 김민재의 열연은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키스신 촬영장은 어땠을까. 진지한 분위기 속에 대사를 주고받는 두 배우와 조영민 감독의 리허설 모습은 이 장면을 위해 연구하고 노력한 이들의 열정을 느끼게 한다. 쉬는 시간에도 찰떡 케미는 이어진다. 나란히 옆에 앉은 박은빈, 김민재는 카메라를 향해 환히 웃음을 짓고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대학교 캠퍼스를 배경으로 포착된 박은빈, 김민재는 보기만 해도 상큼한 미소를 짓고 있다. 캠퍼스 커플 같은 싱그러운 투샷은 흐뭇함을 자아낸다. 또 틈틈이 촬영 장면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모습도 포착돼 두 배우의 연기 호흡이 이러한 과정을 통해 나왔음을 짐작하게 한다.

제작진은 "감정선이 중요한 드라마인데, 박은빈과 김민재가 각자 인물의 감정선을 연구해 와 섬세하게 연기로 표현해내고 있다. 표정, 목소리, 손동작 등 디테일하게 감정을 묘사하는 두 배우 덕분에 우리 드라마가 더 빛날 수 있는 것 같다. 두 배우의 감성 열연과 케미에 200% 만족한다. 드라마가 반환점을 돌았고, 앞으로 더 물오른 케미가 그려질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는 반환점을 돌며 채송아와 박준영의 로맨스와 서로에게 영향을 주며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펼쳐낼 예정이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