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김성면, 투자자 A씨 고소 취하 "사건에 완전히 제외"

작성 : 2020-09-29 16:08:46

조회 : 123

K2 김성면, 투자자 A씨 고소 취하 "사건에 완전히 제외"
김성면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K2 김성면이 투자사기 혐의로 고소한 A씨와 오해를 풀었다.

29일 김성면은 보도자료를 통해 "고소인 A씨를 만나 대화를 나누었고, 저 역시 이 사건의 피해자라는 점에 관하여 상호 공감대가 형성되었으며, 원만하게 합의하였다. A씨가 저에 대한 고소는 취하하여 저는 이 사건에 완전히 제외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사기와는 전혀 무관한 삶을 살아왔고, 이러한 사실은 제 주변 지인들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다.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흠집내기 식 보도로 인해 피해를 입었지만,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저와 같은 사례가 다시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김성면이 A씨로부터 받은 앨범 제작비용 3천만 원을 변제하지 않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김성면을 상대로 민, 형사 소송을 제기해 경찰 조사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김성면의 법률 대리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2016년 경 A씨가 싱글 앨범 뮤직비디오 제작 등 3000만원을 투자했다. 홍보를 전담했던 B씨가 직접 투자금을 입금받아 수익금 분배를 계약했다."고 주장했다.

김성면은 "사기 가해자가 아닌 A씨의 투자 유치자인 B씨로부터 기망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면서 "A씨는 김성면이 B씨로부터 기망당한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무고한 김성면을 B와 함께 공범으로 고소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김성면 측은 "음원 수익금은 계약 내용에 따라 음원회사에서 A씨에게 직접 지급했으며, B씨는 김성면의 뮤직비디오 제작과 홍보 비용으로 2800만원이 훨씬 미치지 못하는 금액만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이후 B씨는 김성면 측의 입장에 29일 오전 "김성면 측이 전달한 내용은 모두 거짓말이다. 경찰 조사까지 성실히 받았으며 증거 자료도 제출했다"라며 자신의 입장을 피력했다.

이 가운데 고소인 A씨가 김성면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고 B씨에 대한 고소만 진행하게 됐다.

김성면은 1991년 그룹 '피노키오'의 멤버로 데뷔했으며 'K2'의 멤버로 전성기를 누렸다. '사랑과 우정사이', '잃어버린 너', '소유하지 않은 사랑', '그녀의 연인에게'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사랑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