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1/2 어묵집에 "벤치마킹은 단점 아닌 장점 발견하는 것" 일침

작성 : 2020-09-30 23:18:09

조회 : 108

'골목식당' 백종원, 1/2 어묵집에 "벤치마킹은 단점 아닌 장점 발견하는 것" 일침
골목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1/2 어묵집에 또 한 번 답답함을 자아냈다.

30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중곡동 시장 골목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중곡동 1/2 어묵집을 찾은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가장 먼저 앞서 지적을 했음에도 플라스틱 주걱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사장님을 나무랐다.

그리고 지난 시간 동안 어떤 것을 개선했는지 물었다. 이에 사장님은 "떡볶이는 하루치 양념을 만들어서 사용하기로 했다. 그리고 이전보다 고춧가루를 더 많이 넣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사장님은 "어묵은 여러 군데 다녀봤는데 특별한 걸 만들기 어렵더라. 그래서 그나마 생각한 게 매운 어묵이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리고 사장님은 유명한 어묵집들을 다녀봤는데 대구 매운 어묵집은 콩나물이 너무 질겼고, 오산의 매운 어묵은 베트남 고추로 매운맛을 냈는데 본인의 입맛에 맞지 않았다고 했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그런데 매운 어묵을 하겠다는 거냐"라며 황당한 얼굴을 했다.

그러자 사장님은 "그래서 제가 그냥 국물을 맛있게 만들어서 매운 어묵을 해봤다"라고 했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대구나 오산의 것은 별로라는 이야기냐"라고 물었다. 사장님은 "대구는 콩나물이 손도 많이 갈 것 같았다"라며 말이 길어졌다.

백종원은 "지금 대구의 어묵도 별로 오산도 별로라는 것 아니냐"라고 다시 물었고, 결국 사장님은 매력을 찾지 못했다고 했다. 그리고 본인이 만든 매운 어묵을 선보였다.

이에 백종원은 "지금 매운 국물에 어묵을 푹 담가놨다. 그런데 지금 30분 정도 담가놓고 끓였는데도 벌써 군내가 나고 맛은 짜다"라며 "어묵이 30분 안에 다 팔리는 일은 거의 없다. 그리고 오래 끓이면 끓일수록 고춧가루 때문에 군내가 더 난다"라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한 그는 "매운 어묵 맛집 공통점이 뭐였냐? 매운 어묵이 사장님처럼 국물 안에 다 담갔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사장님은 아니라고 했다.

이에 백종원은 "매운 어묵집에서는 양념장을 발라준다. 이건 군내를 나지 않게 하려고 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는 "벤치마킹을 하라는 건 그 가게만의 특성을 배우라는 거다. 그런데 자기 기준에서만 보고 생각하고 이야기한다. 단점 말고 장점을 봐야 되는 거 아니냐. 저걸 왜 그렇게 했을까 차이점을 발견하고 왜 그런지 물어보고 해야지"라고 일침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