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이거 맛있네"…1/2 어묵집에 '마라 소스' 어묵 제안

작성 : 2020-10-01 00:16:54

조회 : 148

'골목식당' 백종원, "이거 맛있네"…1/2 어묵집에 '마라 소스' 어묵 제안
골목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1/2 어묵집에 새로운 소스를 제안했다.

30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중곡동 시장 골목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매운 어묵 소스로 고민하는 1/2 어묵집을 위해 특별한 소스를 제안했다.

그가 히든카드로 내민 것은 바로 마라 소스. 백종원은 사장님의 소스에 정통 마라 소스와 고추기름을 이용해 새로운 소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사장님이 만든 소스와 비교를 했다.

사장님과 백종원은 사장님 소스로 만든 어묵을 먼저 먹어봤다. 이에 백종원은 "이건 매운 거 자신 없는 사람은 못 먹겠다"라며 힘겨워했다.

그리고 백종원은 곧바로 상황실에 두 가지 소스로 만든 어묵을 보냈다. 이에 정인선은 괴로움을 참지 못했다.

이에 정인선은 "난 아직도 아까 먹은 거 때문에 속이 아프다. 약까지 먹었다"라고 했다.

그러나 김성주는 "책임감을 갖고 힘들어도 먹어야 된다"라고 정인선을 격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사장님의 소스부터 맛을 봤다. 매운 것을 좋아하는 김성주와 매운 것이 버거운 정인선 모두 "맵고 자극적이다"라는 평가를 내놨다.

이어 마라 소스를 섞은 것을 맛보았다. 이에 정인선은 "맵기가 아까보다 덜 맵다. 나도 먹을 수 있는 정도다. 확실히 당기는 맛이 있다"라고 평가했다.

백종원 또한 "맛있는데? 마라 이거 맛있다"라고 흡족해했고, 사장님도 "그렇게 맵지 않은 것 같다"라며 마라 소스를 섞은 새로운 소스에 만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