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첫 정규앨범 선주문량 100만장 돌파…K팝 걸그룹 신기록 경신 '청신호'

작성 : 2020-10-02 10:37:57

조회 : 78

블랙핑크, 첫 정규앨범 선주문량 100만장 돌파…K팝 걸그룹 신기록 경신 '청신호'
블랙핑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블랙핑크(BLACKPINK)가 K팝 걸그룹 단일 음반 역대 최다 초동 기록은 물론 밀리언셀러 등극 청신호를 켰다.

2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정규 1집 'THE ALBUM'의 선주문량이 총 100만장을 넘어섰다. 이는 전 세계 각국 주문량을 합산한 수치다. 국내 주문량은 현재 약 67만 장, 미국과 유럽에서 도합 34만장을 기록 중이다.

YG는 앞서 "한정판 LP 1만 8888장은 일찌감치 매진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모두를 합하면 100만장을 넘긴 수치다.

음원 공개 나흘 뒤인 10월 6일 피지컬 음반이 정식 출시되는 점을 떠올리면 최종 집계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블랙핑크는 첫 정규앨범 발표에 앞서 글로벌 음악 시장을 연일 뜨겁게 달구고 있다. 특히 뮤직비디오 티저와 트랙리스트는 팬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멤버 지수와 제니의 타이틀곡 작사·작곡 참여, 최정상급 래퍼 카디 비(Cardi B)의 피처링, 세계적인 유명 프로듀서 군단의 위용 등 음악적 완성도를 기대하게 하는 요소가 가득했기 때문이다.

블랙핑크 데뷔 4년 만의 첫 정규앨범인 이번 앨범은 YG와 유니버셜뮤직그룹이 오랜 기간 준비한 합작품인 만큼 힙합, 팝, 댄스, 알앤비 등 다채로운 장르의 결정체가 집약됐다고도 전해졌다. 블랙핑크는 이미 상반된 콘셉트의 선공개 싱글 'How You Like That'과 'Ice Cream'을 연이어 히트 시키며 더욱 폭넓은 팬층과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했다.

실제 글로벌 음악 시장 판도 변화를 이끌고 있는 유튜브에서의 지표가 두드러졌다.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최근 3개월간 약 800만명이 늘어 이날 현재 49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여성으로서 압도적인 1위임과 동시에 전세계 모든 아티스트를 통틀어 저스틴 비버에 이어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무서운 인기 상승세를 탄 블랙핑크의 'THE ALBUM'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는 2일 오후 1시, 미국 동부 시간 기준 0시에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