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빚투논란 종지부...A씨 "대화로 감정 풀고 화해했다"

작성 : 2020-10-05 09:38:15

조회 : 964

이근 대위 빚투논란 종지부...A씨 "대화로 감정 풀고 화해했다"
이근 대위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해군특수전단(UDT) 출신 유튜브 스타 이근 대위의 채무 논란을 폭로한 A씨가 이근 대위와 화해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A씨는 5일 자신의 SNS에서 "이근 형님이 대전으로 오셔서 만났다. 서로의 입장에 대해 대화하고 진심으로 사과했고, 화해했다. 채무 관계를 깨끗하게 해결했고, 감정 문제도 정리했다"고 글을 게재했다.

앞서 A씨는 이근 대위가 과거 자신에게 200만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고 폭로하면서 민사소송에서 승소한 판결문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번 글에서 A씨는 "여러 번의 금전 거래 내역으로 인한 착각이 있었다"며 "서로의 불신으로 지인을 통해 소통하다 보니, 소통이 잘 되지 않은 채 오랜 시간이 지나 감정의 골이 깊어졌다. 예상보다 훨씬 사안이 커졌고, 큰 피해를 받은 형님에게 미안하다. 개인 간의 문제이지만 결과적으로 부대 선후배님들께 우려를 끼쳤고, 정말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A씨는 "이근 형님의 건승을 바란다. 그리고 정직하고 성실하게 살아가겠다. 고맙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근 대위는 A씨가 채무에 대해 폭로하자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돈을 빌렸다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200만 원 이하의 금액을 빌렸고 비교적 빠른 시일 내에 갚았다. 현금으로 갚진 않았고 상호 합의 하에 100~150만 원의 현물로 갚았다. 그분이 갖고 싶었던 스카이다이빙 자비를 드리고 교육하며 변제를 진행했다. 그분도 잘 알고 있는 명백한 사실"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