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중곡동 알가스집 '소스 담은 요술램프' 등장에 "기특하네…의외의 한 방"

작성 : 2020-10-07 23:14:19

조회 : 447

'골목식당' 백종원, 중곡동 알가스집 '소스 담은 요술램프' 등장에 "기특하네…의외의 한 방"
트롯신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중곡동 알가스집에 후한 점수를 줬다.

7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중곡동 시장 골목 상권에 대한 마지막 솔루션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중곡동 알가스집의 알가스를 점검했다. 사장님은 양배추로 둥지를 틀고 그 위에 알가스를 올린 다음 소스는 카레를 담는 램프에 담았다.

이를 본 백종원은 "플레이팅을 연구한 거냐"라며 "이 아이디어 좋다"라고 깜짝 놀랐다. 그는 "이거 기특한데, 칭찬해야겠는데. 의외의 한 방을 먹인다"라며 "갑자기 식욕이 확 당긴다"라고 거듭 칭찬했다.

그는 먼저 알가스가 잘 익었는지 확인하고 시식에 돌입했다. 그리고 그는 소스의 새콤함이 너무 세다며 과일향을 내는 사과주스의 양은 줄이라고 했다.

또한 백종원은 알가스 반죽에 치즈나 씹히는 다른 재료를 더하지 말라고 당부하며 블랙 페퍼는 조금만 더 넣으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간이 약한 알가스에 대해 "지금은 소스로 간이 되는데 고기 자체에 간이 되어야 한다. 한두 명은 다소 짜다는 평가가 나올 수 있지만 그 맛을 유지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백종원은 푸짐한 양에 65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이러면 여기 오지"라고 만족했다. 그리고 그는 상황실에 맛을 보여주기 위해 알가스 플레이팅을 부탁했다.

그러자 사장님은 "그런데 지금 램프가 하나밖에 없다"라며 "혼날까 봐 무서워서 검사용으로 하나만 샀다"라고 속사정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