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는 성폭력 범죄 전과자"...충격적인 폭로 파장

작성 : 2020-10-12 14:57:36

조회 : 2627

"이근 대위는 성폭력 범죄 전과자"...충격적인 폭로 파장
이근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해군 특수전전단(UDT) 대위 출신 이근 대위가 과거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전력이 있다는 추가 폭로가 나와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근 대위의 국제연합(UN) 근무경력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던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에서 "이근 대위가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으로 처벌됐고 2019년 상고기각 결정을 받았다."면서 "이미 이근은 전과자"라고 주장했다.

앞서 김용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이근 대위가 UN에 근무하지 않았다."며 허위경력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서 이근 대위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UN에서 정직원으로 일했다.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반발하자 추가 폭로를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김용호 씨는 "이근이 나를 고소한다고 했나. UN직원이 확실하다고 언론과 인터뷰도 했다? 어디까지 취재했는 줄 알고 이렇게 성급하게 승부를 거나."면서 "여권 사진 하나 공개하면 순진한 대중은 속일 수 있다고 생각했겠나."라고 추가 폭로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근 대위는 UDT 출신으로 최근 방송가에서 활약하고 있다. 최근 과거 함께 일하던 동료로부터 과거 채무와 관련된 폭로를 당했으나 변제하는 것으로 원만히 합의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