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가짜사나이 교관들 제보 쏟아져…로건·정은주 불법퇴폐업소 다녔다" 폭로 예고

작성 : 2020-10-13 10:18:17

조회 : 9652

정배우 "가짜사나이 교관들 제보 쏟아져…로건·정은주 불법퇴폐업소 다녔다" 폭로 예고
유튜버 정배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 교관들인 로건과 정은주에 대한 폭로를 예고했다.

정배우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가짜사나이2 교관들에 대한 제보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일 저녁에 업로드될 사건은 김준영(로건) 님과 정은주 님에 대한 사건"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배우는 "퇴폐업소, 백마, 흑마, 초대남, 카톡과 라인에 대한 제보이며 증거 체크 끝났다"며 "요약하자면 두 분이 불법 퇴폐업소를 많이 다니셨다. 옛날에 뉴스에 많이 나왔던 소라넷 초대남 짓거리도 하셨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배우는 이번 폭로의 배경이 "1년 반 동안 사귄 전 여자친구의 제보"라며 "거짓말은 한치도 없고 신뢰를 해달라는 의미로 본인의 민증, 얼굴 사진, 나이 등 영상으로 공개해 달라고 했다. 일반인 분이신데 정말 화가 많이 나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정배우는 또 "잊고 싶은 기억인데 방송에 계속 나와서 스트레스를 받으셨다고 한다"라고 해당 여성의 입장을 전하며 인터뷰 촬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자 의견 듣고 크로스체크하고 싶어서 로건 님과 정은주 님께 연락해놓은 상태지만 답변이 없다"라고 전했다.

로건과 정은주는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인물들이다. '가짜사나이1'에 교관으로 출연한 이후 큰 인기를 모은 이근 대위가 각종 논란과 의혹으로 시끄러운 가운데, 또 다른 교관들의 폭로가 예고돼 파장이 예상된다.

[사진=정배우 SNS]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