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의 양지', 해외에서 먼저 터졌다…국제영화제 잇따른 러브콜

작성 : 2020-10-13 17:04:43

조회 : 253

'젊은이의 양지', 해외에서 먼저 터졌다…국제영화제 잇따른 러브콜
젊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젊은이의 양지'(감독 신수원)가 국내 개봉을 앞두고 해외에서 먼저 주목받고 있다.

올해 이탈리아 피렌체 한국영화제 관객상을 받으며 해외 관객들에게 인정받은 데 이어 체코, 일본, 홍콩 등 각국 영화제 초청이 줄을 잇고 있는 것.

13일 리틀빅픽처스에 따르면 '젊은이의 양지'는 일본 아이치 국제여성영화제 오피셜 셀렉션, 체코 프라하 국제영화제 페스티발 포커스 부분에 초청에 이어 홍콩 국제영화제 글로벌 비전 부문에 초청돼 상영됐다. '젊은이의 양지'는 앞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와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제45회 서울독립영화제 등 각종 영화제에 초청돼 호평을 이끌었다.

신수원 감독은 '유리정원' '마돈나' '명왕성' '가족시네마-순환선' '레인보우' 등의 작품으로 제38회 판타스포루토 국제영화제 국제판타지 각본상, 제14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 관객상, 제3회 들꽃영화제 극영화 감독상, 제35회 하와이 국제영화제 할레쿨라니 황금난초상, 제63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수정곰상 특별언급상, 제11회 피렌체 한국영화제 심사위원상, 제65회 칸영화제 카날플뤼스상, 제23회 도쿄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상, 제11회 전주국제영화제 JJ-Star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젊은이의 양지'는 카드 연체금을 받으러 갔다가 사라진 후 변사체로 발견된 실습생으로부터 매일 같이 날아오는 의문의 단서를 통해, 모두가 꿈꾸는 밝은 미래로 가기 위한 인생 실습이 남긴 충격적인 사건의 전말을 그린 극현실 미스터리이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칸국제영화제 등 세계 영화상 수상에 빛나는 신수원 감독의 신작답게 세계 각국에서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 영화는 가장 현실적인 소재를 공감을 이끌어내는 한편, 예상을 뒤엎는 극적인 전개로 스릴러 장르를 연상시키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보인다. 신수원 감독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경쟁 사회라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자화상을 그려내 '지금, 우리'라는 연대를 바탕으로 한 깊이 있는 주제 의식을 선보인다.

영화 '프랑스여자' '영주' '화장' '나비' 등의 작품으로 각종 연기상을 휩쓴 배우 김호정과 영화 '생일' '당신의 부탁'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등 연기 스펙트럼을 쌓아가고 있는 배우 윤찬영, '들꽃' '재꽃' '스틸 플라워'의 정하담, 영화 '판소리 복서' '유열의 음악앨범'의 최준영 등이 출연한다.

'젊은이의 양지'는 오는 28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