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정은주 추정 카카오톡 보니..."퇴폐(업소)가 답인가?"

작성 : 2020-10-14 09:50:54

조회 : 1300

로건-정은주 추정 카카오톡 보니..."퇴폐(업소)가 답인가?"
정은주 로건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유튜브 '가짜사나이' 2기 교관으로 출연하는 유튜버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13일 방송을 통해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가 폭로를 하신다고 제보를 주셨는데 충격적이었다. 정은주 씨는 UDT 대원들과 함께 불법 퇴폐업소를 다니며 '초대남'이라는 이상한 행동까지 해 왔다."고 폭로했다.

소방관으로 재직 중인 정은주와 3년 전 교제했다는 임 모 씨는 제보 내용의 신빙성을 더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공개하기도 했다. 임 씨가 교제 중일 당시 발견했다는 로건과 정은주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퇴폐가 답인가?', '원나잇 몇 번 해보니까 퇴폐 돈 아까워서 못 가겠다' 등 퇴폐업소를 출입했다고 추정될만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카카오톡 대화창에는 정은주가 이른바 '초대남'이라고 불리는 성폭력 모의 정황도 담겨 있다고 정배우는 주장했다.

임 씨는 정배우 방송에서 "방송에 계속 나오는 걸 보고 화가 나서 제보했다."고 밝혔다.

정배우는 "정은주가 퇴폐업소는 친구들끼리 가지는 않고 이야기만 했다고 하고 '초대남'은 친구가 본인 폰으로 장난을 쳤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추가 폭로 방송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