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희, 광고·영화 이어 드라마까지...'바람피면 죽는다' 캐스팅

작성 : 2020-10-14 10:05:10

조회 : 127

차희, 광고·영화 이어 드라마까지...'바람피면 죽는다' 캐스팅
차희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차희가 열일 행보에 나섰다.

차희는 오는 10월 방송 예정인 KBS 새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 캐스팅됐다. 그는 극 중 미래(연우 분)를 케어해주는 최주경 비서 역으로 출연한다. 최 비서는 속내를 알 수 없는 것은 물론 어디로 튈지 모르는 미래를 케어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드라마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배우 조여정, 고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다. 이 드라마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다.

차희

특히 차희는 특히 광고, 영화에 이어 드라마까지 캐스팅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최근 가장 핫한 차 중 하나로 꼽히는 카니발 광고에 출연한 것은 물론 이정현, 진서연, 문정희 주연의 영화 '리미트'에 캐스팅돼 막바지 촬영에 임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바람피면 죽는다'에 연이어 캐스팅되며 광고, 영화, 드라마 모두 섭렵하는 등 대세 신인 연기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배우 차희는 최근까지 본명 김명선으로 활동하며 영화 '헤븐', '남산의 부장들', '악녀'를 비롯해 드라마 '십시일반', '모두의 거짓말', '이몽'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번 '바람피면 죽는다'부터 배우 차희로 활동명을 변경하며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