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로건 추정 '몸캠' 사진 유출 논란… 김계란 "죽길 바라나"

작성 : 2020-10-15 09:35:43

조회 : 2715

정배우, 로건 추정 '몸캠' 사진 유출 논란… 김계란 "죽길 바라나"
정배우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 로건 교관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정배우는 14일 진행한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며 한 남성의 나체 사진을 공개했다. 중요 부위는 가렸으나, 얼굴과 벗은 상의는 여과 없이 노출됐다.

정배우는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는데, 이미 인터넷에 유출돼 있던 사진이라 (방송에서 공개해도) 상관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정배우의 행동이 부적절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로건 교관이 '몸캠 피싱'의 피해자인 점과 일반인의 사생활을 함부로 공개했다는 지적이었다.

정배우는 자신의 행동이 정당하다며 시청자들의 지적을 반박했다. 그는 "진실을 알려주는 직업이다" "일반인이 아닌 공인, 연예인의 사건이다" "엄격한 도덕성이 싫으면 그런 잘못을 안 하면 되지 않나" 등의 주장을 펼쳤다.

앞서 정배우는 '가짜사나이2' 교관인 정은주와 로건이 불법 퇴폐업소를 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정배우 해당 방송 직후 '가짜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사태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김계란은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고 정배우의 행보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