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김동성이 나를 고소? 허위면 무고로 강력 대응"

작성 : 2020-10-15 10:25:11

조회 : 803

장시호 "김동성이 나를 고소? 허위면 무고로 강력 대응"
김동성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 씨가 장시호 씨를 상대로 재판에서 위증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해 파장이 예상된다.

지난 14일 뷰어스에 따르면 김동성은 장시호 등을 상대로 위증 및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서울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동성은 "장시호가 재판에서 '김동성이 자신과 최서원이 함께 동거하며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설립을 기획하고 관여했다'고 한 내용이 위증이며 이로 인해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017년 '국정농단' 사건 관련 재판에서 장시호 씨는 김동성 씨와 교제했으며, 자신의 이모인 최순실 씨의 집에서 만남을 가졌고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설립에 관여했다고 주장했고, 당시 김동성 씨는 장 씨와의 관계를 부인하는 취지로 해당 법정에서 진술했다.

이에 대해서 장시호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장 씨는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고소 내용이 구체적으로 무엇이지 확인하겠다"면서도 ""재판 과정에서 김동성은 물론 특정인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 위증을 한 일이 없으며, 김동성의 명예를 훼손한 사실이 없기에, 만약 내용이 허위일 경우 무고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반발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