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정준호, "백종원 불같은 성격…까칠한 성격이지만 뒤끝은 없어"

작성 : 2020-10-15 21:29:22

조회 : 101

'맛남의 광장' 정준호, "백종원 불같은 성격…까칠한 성격이지만 뒤끝은 없어"
맛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정준호가 백종원의 뒷담화(?)를 했다.

15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백종원에 대한 뒷담화 아닌 뒷담화를 하는 정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호는 레시피 챌린지에서 그동안 숨겨왔던 요리 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요리를 끝낸 정준호는 농벤져스를 향해 "종원이 형이 없으니까 하는 이야긴데 종원이 되게 예민한 성격이잖냐. 그래서 옆에 있는 사람들이 힘들 거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희철은 깜짝 놀라며 "형님 아시는구나. 그런데 어떻게 아시냐?"라고 물었다. 그리고 양세찬, 유병재와 눈빛을 주고받았다. 이에 양세찬과 유병재는 금세 녹음과 녹화를 시작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정준호는 "종원이 형이 조금 더 과하게 표현하면 불같은 성격이다"라며 "유진이 결혼할 때부터 쭉 봐왔는데 충청도 사람들 몇 번 보면 다 파악이 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그는 "원칙을 정해놓고 원칙이 틀어지면 타협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병재는 은근슬쩍 백종원의 단점이 무엇인지 물었다.

그러자 정준호는 "우유부단한 사람이었으면 방송 못했을 거다. 상대에게 다 맞춰줬다면 힘들었을 거다"라며 "본인이 하고 싶은 걸 추진한 다음에 배려를 하는데 그게 주변인들에게는 상처가 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그게 진행자로서는 카리스마가 있다. 하지만 사람으로서는 까칠하다 볼 수 있다"라며 "그런데 좀 더 들어가 보면 그게 전부다. 뒤끝이 없다"라고 험담이 아닌 칭찬을 했다.

그의 이야기가 끝나자 양세형과 유병재는 녹화와 녹음을 종료하고 내용을 확인했다. 이에 정준호는 "아니 언제 이런 걸 했냐"라며 깜짝 놀랐다.

유병재는 "이거 편집하면 충분히 백종원은 그게 다야 이렇게 편집이 가능하다"라며 정준호를 놀렸다. 이에 정준호는 "아니 예민하다 정도다. 사실 종원이 형은 단점이 없다"라며 급하게 수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