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백종원, "김밥 제대로 못 만드는 건 김희철, 레시피는 주워 들었을 것" 추리 또 실패

작성 : 2020-10-15 21:56:57

조회 : 80

'맛남의 광장' 백종원, "김밥 제대로 못 만드는 건 김희철, 레시피는 주워 들었을 것" 추리 또 실패
맛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또 추리에 실패했다.

15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레시피 챌린지에 대한 백종원의 추리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사과를 이용한 레시피 챌린지에서 누가 요리를 했는지 추리했다. 사과 샐러드 김밥과 사과 고구마 그라탱 두 가지 요리를 두고 백종원은 추리를 시작했다.

그라탱부터 시식한 그는 "맛있네, 그라탱 괜찮네. 그런데 사과가 덜 익었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는 양세형과 유병재를 바라보며 "덜 익었어 사과"라고 말하며 그들의 표정 변화에 주목했다.

이어 백종원은 사과 샐러드 김밥의 비주얼을 살피더니 "야, 김밥은 니네꺼야"라며 김희철과 정준호를 지목했다. 그는 "안 먹어도 알 것 같아. 김밥 썰어놓은 거 보면 답이 나온다"라며 "미세하게 김밥을 썰어놓은 간격이 안 맞다. 그리고 김밥을 썰면서 얼마나 난리가 났는지 김이 다 찢어졌어. 김밥을 제대로 못 썰어서 난리 난 거야"라고 했다.

그리고 김밥의 단면을 보면서 "밥을 편 것도 일정하지가 않다. 세형이가 이렇게 만들 리가 없다"라고 단언했다. 그런데 김동준은 "김밥을 담는 방식은 희철이 형 스타일이다. 세형이 형이라면 아마 두 줄로 담았을 거 같다"라고 추측했다.

이어 두 사람은 사과 샐러드 김밥을 시식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그 맛에 깜짝 놀랐다. 백종원은 "이야 맛있는데? 완성도가 높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김밥이 희철이 팀이라는 생각은 지우지 않았다. 그는 "김밥 한 줄도 제대로 못 만드는 건 얘네야. 완성도는 높지만 레시피는 어디서 주워 들어서 득템을 한 거다"라며 최종 추리에 실패했다.

이에 유병재는 "제가 다 만들었다. 세형이 형이 하면 눈치를 채실 거 같아서 제가 다 했다"라며 어느 때보다 흐뭇한 미소를 지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