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죽일 것"…송하예 측, 박경 학폭 배후설 부인 "홧김에 한 말"

작성 : 2020-10-16 09:21:32

조회 : 1003

"박경 죽일 것"…송하예 측, 박경 학폭 배후설 부인 "홧김에 한 말"
박경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가수 송하예 측이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 학교폭력 폭로 배후설을 부인했다.

15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박경 학폭 폭로 배후설 실체…송하예 소속사 대표 녹취록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 녹취록은 지난 8월 서울 모처에서 기록된 것이었다. 해당 녹취에는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 미디어의 이성권 대표로 추정되는 남성이 "박경은 내가 지금 잡은 게 있어서 죽일 거다. 그XX 원래 학폭 가지고. 그거 당한 사람을 결국 찾았다. 그걸 계속 찾으려고 조사했다. 사이버 장의사 그런 데도 부탁하고. 이걸로 해서 죽여야 된다. 가요계 발도 못 붙일 거다. 그리고 사재기의 원조는 블락비인데. 정말 열 받는 거"라는 과격한 말이 녹음돼 있었다.

녹취록이 공개되자 이날 이성권 대표는 "사재기 오해로 송하예가 힘들어하던 때에 SNS에서 박경의 학교폭력 내용이 담긴 댓글을 보게 됐다. 그것을 보니 댓글 쓴 사람을 찾아 박경을 한번 혼내주고 싶은 마음이 들긴 했다"며 "하지만 그 사람을 찾지 못했고 만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유튜브 방송에서 공개된 대화 내용은 친분 있는 사람들과 말했던 것"이라며 "그때 감정이 격해졌고 홧김에 블락비를 언급한 거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박경

그러면서도 "박경에 대해 용서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책임을 질 일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 박경은 자신의 SNS에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언급된 가수들 중에 송하예가 포함되어 있었고, 송하예를 포함해 다른 가수들은 박경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박경은 이로 인해 벌금 500만원 형에 처했다.

최근에는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9일 박경은 피해자들의 폭로에 대해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박경의 학폭 논란 제기에 대해 이진호는 과거 사재기 발언과 관련이 있다며 송하예 소속사의 배후설을 제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