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로 정의팔이 하지마"...논란의 '박경 학폭 폭로글' 어땠기에

작성 : 2020-10-16 09:23:16

조회 : 722

"사재기로 정의팔이 하지마"...논란의 '박경 학폭 폭로글' 어땠기에
박경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가수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 미디어 이성권 대표가 가수 박경의 과거 학교폭력 폭로글 작성의 배후에 있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박경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익명의 누리꾼 A씨는 학폭 피해를 호소하던 가운데 갑작스럽게 송하예를 비롯한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저격 발언 피해를 거론한 바 있다.

지난 15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성권 대표가 '박경의 학폭 피해 사실이 존재한다는 말을 전해 듣고 인터넷 장의사까지 동원해 피해자를 찾아냈으며 이를 통해 박경을 가요계에서 매장시키려고 한다'고 직접 말한 녹취를 공개했다.

당시 이성권 대표는 "박경은 내가 지금 잡은 게 있어 죽일 것"이라면서 "기자들하고 지금 이야기하고 있다. 가요계 아예 이제 발도 못 붙일 거야. 그리고 정말 사재기 원조 블락비인데 정말 열 받는다"라고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하기도 했다.

박경

박경의 학폭 폭로글의 배후설이 제기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박경의 중학교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익명의 누리꾼 A씨는 박경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박경이 가수로 데뷔한 뒤에도 힘없는 가수들을 괴롭히고 있다."며 다소 뜬금없는 사재기와 관련한 말을 해 논란을 빚었다.

특히 A씨는 사재기 의혹을 가진 사람들을 "사재기무새"라고 비난하는가 하면 박경 외에도 사재기를 저격한 마미손, 강민경, 딘딘 등을 거론하며 거친 표현으로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경

한편 이성권 대표는 박경의 학폭 폭로 배후설에 대해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홧김에 한 말이고 결국 박경의 학폭 피해자를 찾지도 못했다."면서 "사재기를 하지 않은 송하예를 힘들 게 한 게 화가 나서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송하예 등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가요계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실명이 언급된 가수들은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박경은 해당 혐의가 인정돼 지난 9월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