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호적인 글 삭제→여론 선동"...'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 공개사과

작성 : 2020-10-16 13:10:33

조회 : 1605

"우호적인 글 삭제→여론 선동"...'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 공개사과
이근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유튜브 '가짜사나이' 교관으로 출연 중인 이근 대위 등에 대한 악성 글들을 올리던 누리꾼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1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에서 "유튜브 채널 '피지컬갤러리'의 콘텐츠 '가짜사나이' 갤러리 관리자 중 한 명인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갤러리에서 이근, 로건, 정은주 등 교관들에 대한 여론을 선동하고 조작했고, 더 이슈화 시키기 위해 입을 맞췄다."고 주장했다.

중학교 3학년 생으로 알려진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 B씨는 사과문에서 "갤러리의 우호적인 글들을 검열했다. 지속적으로 갤러리의 다른 글들을 삭제하거나 관리해서 갤러리 이용자들의 생각을 조작했고 다른 사건도 터트리자면서 모함했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갤러리의 긍정적인 댓글들을 삭제하고, 부정적인 글들만 남겨뒀다. 개념글의 긍정적인 글들은 삭제하면서 여론 관리를 했다. 사실관계 여부를 따지지 않고 타 갤러리에 더 공론화되게 올리라고 지시하기도 했다."며 반성의 뜻을 밝혔다.

한편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이근 대위의 성추행, 폭행 전과에 대해서 공개했다. 또 다른 유튜버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두 사람이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