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집사부일체' 배성우, "가장의 역할 맡아준 동생 배성재에게 고마워" 진심 고백

작성 : 2020-10-18 20:15:38

조회 : 54

[스브스夜] '집사부일체' 배성우, "가장의 역할 맡아준 동생 배성재에게 고마워" 진심 고백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배성우가 친동생 배성재에 대해 이야기했다.

18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사부로 배우 배성우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성우는 제자들과 저녁 식사를 즐기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승기는 제자들과 사부 사이에 공통점이 있다며 모두가 맏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배성우는 "동생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난다. 내가 고등학생 때 동생은 초등학생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어느 날 부모님이 하시는 말씀이 넌 어떻게 해도 부모사랑을 6년은 더 받지 않냐 라고 하시더라"라고 했다.

배성우는 "생각해보니 정말 부모님이 돌아가실 때까지 사랑을 받는다면 내가 6년 더 받게 되더라. 그러니까 동생한테 잘해주라고 하셔서 심부름 같은 것도 안 시키고 그랬다. 그러다 보니 데면데면해진 면이 없지 않아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신성록은 "나랑 같이 형이 연극하던 시절을 떠올려보면 대학로에서는 형은 당시 이미 잘하는 배우로 정평이 나 있었다. 하지만 동생이 훨씬 먼저 이름을 알렸는데 그때 기분이 어땠나?"라고 물었다.

배성우는 "솔직하게 정말 다행이다. 진짜 다행이다. 너라도 돼서 다행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결국 내가 빼먹을 수 있으니까"라고 농담을 했다.

그는 "집이 넉넉하지 못했는데 동생이 가장처럼 책임지고 가는 부분이 굉장히 고마웠다. 난 연기를 즐겁게 하고 있었지만 집에는 큰 도움이 되지 못했는데 동생이 가장 역할을 해주는 걸 보면서 굉장히 고마웠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날은 깜짝 게스트가 한 명 더 있었다. 바로 배성우에 대한 힌트를 준 배우 차태현. 그는 배달맨으로 변장을 해서 몰래 촬영장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배달맨이 차태현이라는 것을 알게 된 배성우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차태현은 "집사부에 얼마나 민폐를 끼치고 있는지 걱정돼서 왔다"라고 능청을 떨었다. 그리고 생각보다 훌륭했다는 제자들의 평가에 "내가 아침에 기대치를 낮춰놔서 그렇다"라며 웃었다.

이승기는 그의 등장에 "이제 토크는 다 했다. 형이 오셨으니까 이제부터는 예능을 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자 차태현은 "그래? 알겠다"라며 "저기 물 받아"라고 외쳤다. 그는 "예능은 입수다. 입수부터 하고 시작하는 거다"라고 했고 배성우는 "하지 마요"라고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영상에는 2020년 배성우 예능 개조 프로젝트를 통해 예능 천재로 거듭날 배성우의 모습이 예고되어 기대감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