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스카이다이빙 사망사건은 이근 때문"...이근의 입장은?

작성 : 2020-10-19 10:34:43

조회 : 5582

"여배우 스카이다이빙 사망사건은 이근 때문"...이근의 입장은?
이근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해군 예비역 대위 이근의 전과기록을 폭로했던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이근이 전 여자친구의 사망에 책임이 있다'고 한 주장에 대해서 이근이 격한 반응을 쏟아내며 2차 고소를 예고했다.

김용호 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에서 2015년 스카이다이빙 실습 도중 사망한 여배우 A씨의 실명을 언급하면서 "이근의 여자친구이자 교관을 맡았던 A씨가 스카이다이빙 도중 사망했다. 그런데도 이근은 방송에 출연해 스카이다이빙을 한 얘기를 뻔뻔스럽게 했다. 마치 소시오패스를 보는 듯했다."고 주장했다.

이근

이에 대해서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서 "사망 사고는 자신과 관련 없으며, 사망자는 자신의 전 여자친구도 아니었다."면서 "(이런 얘기는) A씨의 가족분들에게 트라우마를 불러온다"며 "현장에도 없었던 저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저 때문에 A씨가 사망했다고? 이 사실은 A씨 가족분들도 다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김용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서 이근 관련 방송을 예고하면서 "이근의 전 여자친구가 이근 때문에 죽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작 유튜브 방송에서 김용호 씨는 "제가 사망사고라고 했다. 어떤 사람이 너무 황당하게 물어보길래 이근한테도 책임이 있다고 답을 달았다"며 "내가 언제 이근이 죽였다고 했나. 이근에게 책임이 있다고 했다"고 정정했다.

이근은 유엔 근무 허위 경력 의혹, 전과 기록을 주장한 김용호 씨에 대해서 한차례 고소장을 접수한 바 있다. 그는 "지금까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저의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며 2차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다. 제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며 "내 사생활을 그렇게 잘 아느냐. 이 인간쓰레기들. 나 잘못 건드렸다"고 격하게 반응하기도 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