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 측 "이근, 故 정인아 사고 당시 없었다"

작성 : 2020-10-20 10:38:44

조회 : 4189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 측 "이근, 故 정인아 사고 당시 없었다"
이근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정인아 씨가 2015년 스카이다이빙 실습 도중 사망한 것을 두고 한국 스카이다이빙협회 측이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근의 허위 경력 의혹, 전과 기록을 제기해왔던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이근 때문에 전 여자친구(故 정인아로 주장)가 사망했다."고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 이근은 "고인은 동료였으며 안타까운 사망 사건을 거론한 것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반바한 바 있다.

지난 19일 이근 대위는 故 정인아 씨 사망사고와 자신과의 관련성을 주장한 것에 대해서 반박하기 위해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가 발송한 공문을 게재했다.

이근

해당 공문은 이근 회원의 사실 확인 요청서에 대한 답변이었다.

협회 측은 공문에서 "故 정인아 회원의 교육 담당 교관은 이근 회원이 아니었다"면서 "2015년 6월 14일 오후 5시경 전남 고흥 비행장 인근 고흥만 방조제 근처 해상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故 정인아 회원은 교육 과정을 이수 중인 교육생이 아닌, 유자격(라이센스 기보유) 강하자로서 강하 활동에 참가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근은 '가짜사나이2'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의 아내가 쏟아진 악성댓글들로 인해 유산을 한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SNS에서 "로건 힘내라"라는 글을 적기도 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