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고1 때 전학 갔는데"...갓세븐 영재, 고교동창 학폭글 논란

작성 : 2020-10-21 10:09:28

조회 : 1224

"이미 고1 때 전학 갔는데"...갓세븐 영재, 고교동창 학폭글 논란
갓세븐 영재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그룹 갓세븐 메인보컬 영재가 과거 장애가 있는 고교동창을 괴롭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지만 갓세븐 팬들은 일부 주장에 대한 사실관계가 어긋난 부분이 있다며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에서 갓세븐 영재의 고교동창이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은 "(영재는) 목포 기계공업고등학교에서 2~3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면서 "청각 및 지적 장애인인 저에게 돈을 빼앗고 때렸다. 빵셔틀을 시키기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해당 누리꾼은 "(영재가) 착한 척하고 다니니까 너무 지겹다. 탈 쓴 악마 영재야 티비 나오지 마라."라며 활동 중단을 요구하기도 했다.

영재
영재

갓세븐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영재의 학폭 의혹에 대해서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한 가운데, 해당 누리꾼의 글에 대한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특히 해당 누리꾼이 영재와 목포 기계공업고등학교 2~3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고 주장한 부분이 석연치 않다는 것.

2015년 갓세븐으로 데뷔한 영재는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갓세븐 데뷔 준비를 위해 고교 1학년이었던 2012년 경 목포에서 서울 소재 한국예술고등학교로 전학을 간 것으로 전해졌다. 영재의 프로필에도 해당 내용이 명시되어 있어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글과는 사실관계가 어긋난다.

영재가 속한 갓세븐은 컴백을 준비 중이다. 내달 새 앨범 발매를 확정할 경우 4월 발표한 미니 앨범 'DYE'(다이) 이후 7개월 만에 활동을 재개하게 된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