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X수지 '원더랜드', 넷플릭스행?…"정해진 바 없다"

작성 : 2020-10-22 16:16:26

조회 : 461

박보검X수지 '원더랜드', 넷플릭스행?…"정해진 바 없다"
박보검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박보검, 수지, 공유, 탕웨이, 최우식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원더랜드'의 넷플릭스행이 논의 중이다.

22일 한 매체는 '원더랜드'가 한국과 중국을 제외하고 전 세계에서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관련 소문은 올여름부터 영화계를 중심으로 돌기 시작했던 바. 이에 대해 넷플릭스 관계자는 "논의한 것은 맞지만 정해진 바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올해 들어 '사냥의 시간', '콜', '낙원의 밤' 등 한국 영화 기대작이 잇따라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를 통한 전 세계 안방극장 서비스를 선택했다. 여기에 제작비 160억 원을 투입한 '승리호'에 이어 '원더랜드'도 넷플릭스행을 논의 중인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원더랜드'의 경우 극장 상영을 포기하는 형태가 아닌 한국과 중국에서는 극장 상영을 하고 그 외 해외 국가에서 넷플릭스 공개를 염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배급사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와 넷플릭스가 관련 이슈를 완전히 부인하지 않은 만큼 세부 조건에 대한 논의는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원더랜드'는 가상세계 원더랜드를 소재로 한 영화로 '만추'(2011)를 연출한 김태용 감독의 9년 만의 신작이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