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유 여배우' 아니에요"…황당하고 억울한 박선영

작성 : 2020-10-22 17:47:54

조회 : 2921

"'식용유 여배우' 아니에요"…황당하고 억울한 박선영
초인가족 박선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박선영 측이 '식용유 여배우' 루머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박선영의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측은 22일 "박선영은 해당 사건과 무관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선영은 성동구가 아닌 서초구에서 10년 가까이 살고 있다. 또 차량도 다르다"라며 "식용유 여배우 의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라고 황당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한 매체는 여배우 A씨가 과실치상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은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의 유명 아파트에 사는 여배우 A씨는 지하 주차장에 본인의 벤츠 차량을 주차하고 내리다가 식용유 용기를 깨뜨렸는데, 그대로 방치하고 현장을 떠났다. 이 곳에서 다른 입주민이 넘어져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 사고로 부상을 입은 입주민은 뼈가 부러져 6주간의 병원신세를 졌다.

이후 A씨는 과실치상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집에 돌아온 뒤 키친타월로 현장을 닦았다", "아파트의 관리 부실과 부주의가 사고의 원인"이라며 무죄를 주장했지만, 1년 간의 법정 공방 끝에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A씨가 박선영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박선영은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