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충격 근황…야간 택배 일용직으로 생계 유지 "사업실패로 빚더미"

작성 : 2020-10-23 08:19:27

조회 : 9434

최철호, 충격 근황…야간 택배 일용직으로 생계 유지 "사업실패로 빚더미"
최철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22일 밤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하는 최철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철호는 물류센터에서 밤샘 작업을 마친 후 5평 남짓의 원룸으로 향했다. 그는 이 곳에서 물류센터 동료와 함께 살며, 일로 낮과 밤이 바뀐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가 택배 물류 하차 일을 하게 된 이유는 생계 때문이었다. 최철호는 "일이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한번 해보다가 코로나에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되고 상황이 안 좋아졌다. 버티려고 빚을 내다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됐다. 집도 정리했고,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부모님은 요양원에 있다"고 전했다.

가장으로서 절박한 마음으로 일하고 있다는 그. 과거 '야인시대', '대조영' 등 굵직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던 그는 지난 2010년 여자 후배 폭행 사건에 휘말린 후 내리막 길을 걸었다. 폭행을 하지 않았다고 거짓 해명해 논란을 빚었던 이후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드라마에 복귀했지만, 활발한 연기 활동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당시 상황에 대해 최철호는 "처음 기자 전화를 받고 0.1초의 고민도 없이 '그런 일 없다'라 했다. 후회한다. 제일 바보 같은 짓이었다"라고 자책했다. 거듭 후회한다는 그는 "모든 일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다. 모든 일에 신중하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겠다는 것 느꼈다"며 심경을 전했다.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